[오늘으 삐지엠] 가장 보통의 존재 …

[오늘으 삐지엠] 가장 보통의 존재 – 언니네이발관. 이곡과 함께 기억되었다가 잊혀지거나 혹은 영원히 잊혀지지 않는 존재들이 매년 생겨나게 되었다. 그리고 그 모두가 후회와 죄스러움으로 남다보니 노래는 치유를 담당할 수 밖에. 언니네이발관

Bookmark the permalink.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