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유럽 어딘가 인적이 드문 공원에서 …

북유럽 어딘가 인적이 드문 공원에서 벤치에 앉아 조용히 이어폰을 꽂고 노래를 듣는다. – 이런 이런 큰일이다. 너를 마음에 둔게. 당신을 애처로이 떠나보내고 그대의 별에서 연락이 온지 너무 오래 되었지. 너는 내가 흘린 만큼의 눈물. 나는 네가 웃은 만큼의 웃음.

Bookmark the permalink.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